6·25 마지막 전투 ‘425고지 전투’ 치열했던 그날[김정욱의 밀톡]

6·25 마지막 전투 ‘425고지 전투’ 치열했던 그날[김정욱의 밀톡]

화천발전소 두고 국군-중공군 맞붙은 전투

425고지 전투 승리로 휴전선이 35㎞ 북상

강원도 화천군 칠성전망대에서 바라본 425고지(왼쪽)와 406고지(오른쪽) /화천=연합뉴스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은 올해는 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이기도 하다. 6월이 ‘전쟁 발발의 달’이라면 7월은 ‘정전협정의 달’이라고 할 수 있다.

정전협정의 달에 6·25전쟁을 이야기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격전이 있다. 바로 6·25전쟁의 마지막 전투인 ‘425고지 전투’다.

425고지 전투는 6·25전쟁 막바지인 1953년 7월 20일부터 27일까지 국군 7사단 8연대 1개 대대가 중공군 135사단과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일대 425고지에서 벌인 전투다

화천발전소를 지키기 위해 치러진 425고지 전투는 6·25전쟁의 마지막 승전으로 기록됐으며, 이 전투의 승리로 인해 휴전선이 35㎞나 북상했다.

1953년 7월 휴전을 앞두고 북한의 김일성은 “화천발전소만은 넘겨줄 수 없다”며 탈환을 지시했다. 이승만 대통령 역시 “화천발전소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절대사수 명령을 내리고 1953년 7월 19일 2군단 사령부를 직접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에 있는 425고지 전투 전적비. /사진제공=국방부

425고지전투는 국군 7사단이 화천으로 이동한 후 유일하게 수행한 마지막 전투다. 화천 북방 철책선 약 1.2㎞ 지점의 비무장지대에 위치한 425고지는 적에게 빼앗기면 아군의 방어선이 무너지는 요충지로서 중공군은 이곳을 점령하기 위해 총공세를 펼쳤다.

중공군은 1953년 7월 20일부터 425고지를 계속 공격해왔다. 인해전술을 내세운 중공군의 공격에 아군은 백병전을 불사하며 싸웠고, 고지와 주저항선을 지켰다.



이 전투에서 7사단 8연대 1중대장 김한준 대위는 60㎜ 박격포를 이용해 중공군 950여명을 사살하고 화천발전소를 지키는 데 큰 공을 세웠다. 하지만 당시 아군 160명도 전사했다.

1개 중대 병력인 196명의 중대원으로 중공군 1개 대대를 섬멸하는 전공을 세운 김한준 대위는 휴전 후 이 대통령으로부터 태극무공훈장을 받았다.

425고지 전투는 국군이 승리했지만 정전협정 과정에서 군사분계선이 고지 한가운데를 가로지르게 됐다. 이로 인해 그날의 승리가 반쪽이 되고 말았다.

군 관계자는 “현재 425고지는 강원도 화천군 비무장지대에 위치하며 칠성전망대에서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면서 “지금은 당시의 치열했던 전투 흔적은 사라지고 푸른 숲에 고라니와 멧돼지 등 야생동물들이 뛰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56N7Q852 

Comments

강태웅8605전남 07.17 13:00
먼저가신 선배님들위해 묵념
상승칠성부대영원하라~단결
우리는이긴다  상승칠성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9 6·25전쟁 무공수훈자 그날의 증언 칠성 08.11 13
728 자랑스러운 637포병!!(구 왕자포) 댓글+2 조진현9802서울 07.31 62
727 강원제대군인지원제도 홍보활동 댓글+3 칠성 07.28 66
열람중 6·25 마지막 전투 ‘425고지 전투’ 치열했던 그날[김정욱의 밀톡] 댓글+1 칠성 07.07 157
725 문경 호국영웅 김용배 장군 애국심 되새겨 칠성 07.07 140
724 100일만의 진중세례식 “그 어느때보다 풍성” 칠성 07.07 144
723 군산署,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실시 칠성 07.07 111
722 문경시, 김용배 장군 제69주기 추모제 거행 칠성 07.07 115
721 양세종, 훈련소 우수상 표창…스포츠·연예 스타들, 모범 군생활 귀감 원문보기: http://sports.k… 칠성 06.23 150
720 호랑이유격대 구국충혼비, 불암사에 세워지다 칠성 06.23 131
719 남양주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충혼비 제막 칠성 06.23 129
718 출근 중 교통사고 현장 달려가 모녀 구한 응급구조 부사관 칠성 06.23 120
717 낙동강 방어선 고수하고 반격 개시 칠성 06.16 129
716 군번 없는 6·25 영웅들…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정신 기린다 칠성 06.16 132
715 경북농협, 호국보훈의 달 맞아 6.25참전 유공자 위문 방문 칠성 06.16 89
714 [6.25전쟁 70년] 정전 이틀전 전사한 남편 기다리는 구순의 아내 댓글+1 칠성 06.16 103
713 오늘 제65회 현충일…6·25전사 부친에 '70년만에 답장' 띄운다 칠성 06.09 136
712 휴가중 육군 사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아 화제 칠성 06.02 149
711 [호국보훈의달] 최영근 6.25참전유공자회 상주시지회 회장 칠성 06.02 124
710 휴가 나온 GOP 일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았다 댓글+4 남태식9603서울 06.02 13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474 명
  • 어제 방문자 547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1,153,548 명
  • 전체 게시물 24,551 개
  • 전체 댓글수 39,040 개
  • 전체 회원수 2,41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