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김오수 법무차관 “지난 10개월, 3년처럼 길고 힘들어”
칠성소식

떠나는 김오수 법무차관 “지난 10개월, 3년처럼 길고 힘들어”

박상기·조국·추미애 장관과 호흡
“지난해 6월부터 업무 감당 어려워”
조 장관 수사 당시 어려움 토로한 듯
박은정 권익위원장 후임 유력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검찰개혁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검찰개혁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27일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차관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사건과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수사를 염두에 둔 듯 “지난해 6월부터 지금까지 10개월은 마치 3년처럼 길고 힘들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오는 6월 임기가 끝나는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의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김 차관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이임식을 열고 1년10개월의 차관 생활을 마무리했다. 김 차관은 2018년 6월 차관에 임명된 뒤 박상기·조국·추미애 장관 3명과 호흡을 맞췄다.
김 차관은 이임사에서 “지난 공직생활 중 힘들고 어렵지 않은 때가 없었지만 지난해 6월부터 지금까지 10개월은 마치 3년처럼 길고 힘들었다. (중략) 고백합니다만 저는 지난해 6월부터 열정이 식고 맡은 업무가 더는 감당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하며 그만둘 때가 언제일지를 항상 고민해 오고 있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일가 비리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 수사가 이어지던 시기에 청와대·법무부와 검찰 사이에서 업무 조율이 쉽지 않았음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김 차관은 “공직자로서 처와 결혼해 아들딸 낳고 키우며 전국 곳곳에서 생활하는 기쁨을 맛보았다. (중략) 1989년 사법연수원생으로 공직을 시작해 31년이 넘는 동안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신 사법연수원, 강원도 화천 7사단, 전국 검찰청, 과천 법무부 등에서 함께 근무하며 어울렸던 많은 분께 고개 숙여 고맙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공직을 수행하면서 부족한 인품과 열정과 의욕만 앞세워 화를 내거나 여러분의 마음을 다치게 한 경우도 많았다. 일일이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해야겠지만 이렇게 급히 떠나게 되는 것이니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42184.html#csidx10e97b459dae826b4603d77f2c66a89 onebyone.gif?action_id=10e97b459dae826b4603d77f2c66a89 

Comments

손은석9705서울 2020.04.29 19:18
특별히 화천 7사단이라고 언급한 이유가 있을거 같긴 합니다.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8 6·25전쟁 무공수훈자 그날의 증언 칠성 2020.08.11 1677
727 자랑스러운 637포병!!(구 왕자포) 댓글+2 조진현9802서울 2020.07.31 2374
726 강원제대군인지원제도 홍보활동 댓글+3 칠성 2020.07.28 1795
725 6·25 마지막 전투 ‘425고지 전투’ 치열했던 그날[김정욱의 밀톡] 댓글+1 칠성 2020.07.07 2208
724 문경 호국영웅 김용배 장군 애국심 되새겨 칠성 2020.07.07 2063
723 100일만의 진중세례식 “그 어느때보다 풍성” 칠성 2020.07.07 1978
722 군산署,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실시 칠성 2020.07.07 1715
721 문경시, 김용배 장군 제69주기 추모제 거행 칠성 2020.07.07 1874
720 양세종, 훈련소 우수상 표창…스포츠·연예 스타들, 모범 군생활 귀감 원문보기: http://sports.k… 칠성 2020.06.23 2129
719 호랑이유격대 구국충혼비, 불암사에 세워지다 칠성 2020.06.23 1883
718 남양주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충혼비 제막 칠성 2020.06.23 1771
717 출근 중 교통사고 현장 달려가 모녀 구한 응급구조 부사관 칠성 2020.06.23 1732
716 낙동강 방어선 고수하고 반격 개시 칠성 2020.06.16 1726
715 군번 없는 6·25 영웅들…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정신 기린다 칠성 2020.06.16 2055
714 경북농협, 호국보훈의 달 맞아 6.25참전 유공자 위문 방문 칠성 2020.06.16 1681
713 [6.25전쟁 70년] 정전 이틀전 전사한 남편 기다리는 구순의 아내 댓글+1 칠성 2020.06.16 1807
712 오늘 제65회 현충일…6·25전사 부친에 '70년만에 답장' 띄운다 칠성 2020.06.09 1677
711 휴가중 육군 사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아 화제 칠성 2020.06.02 1757
710 [호국보훈의달] 최영근 6.25참전유공자회 상주시지회 회장 칠성 2020.06.02 1691
709 휴가 나온 GOP 일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았다 댓글+4 남태식9603서울 2020.06.02 1744
708 육군 장교 전역 후 공군 장교로 임관한 최수지 소위 화제 댓글+1 칠성 2020.05.29 2145
707 치열했던 마지막 승전지, 그 자리엔 평화의 물길이… 칠성 2020.05.28 2084
706 걸그룹 시오시작·한국토종닭협회, ‘맛있고 힘나는 위문공연’ 칠성 2020.05.28 1741
705 한 촉 한 촉… 추억 키우는 신록의 정취 칠성 2020.05.12 1664
열람중 떠나는 김오수 법무차관 “지난 10개월, 3년처럼 길고 힘들어” 댓글+1 칠성 2020.04.28 1796
703 조부·부친 이어 3대째 군의관 "장병들 건강 책임지겠습니다" 칠성 2020.04.28 2052
702 화천소방서, 화재진압 유공자 표창 댓글+1 칠성 2020.04.01 1698
701 세상에 이런일이? 댓글+1 양무근8610대구 2020.03.29 1698
700 이영기 중사 등 7사단 부사관 화재 조기 진압 댓글+2 칠성 2020.03.24 2168
699 화천군, 4월 6일 개학 앞두고 초·중·고교 코로나19 방역작업 칠성 2020.03.24 1751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1(1) 명
  • 오늘 방문자 590 명
  • 어제 방문자 588 명
  • 최대 방문자 6,359 명
  • 전체 방문자 1,638,584 명
  • 전체 게시물 31,709 개
  • 전체 댓글수 52,165 개
  • 전체 회원수 2,78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