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는 나의 전우
칠성소식

아버지는 나의 전우

민경철8811충북 2 2,557 2020.01.14 15:25

아버지는 나의 전우

기사입력 2020. 01. 07   15:01 입력 2020. 01. 07   15:04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btn_blog.png
btn_plus_c.png btn_minus_c.png btn_download.png
이송흠 이병 육군7사단 신병교육대대

이송흠 이병 육군7사단 신병교육대대


2005년 10월 21일, 어머니와 함께 목욕탕을 가던 길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고 그 전화를 받으신 어머니께서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셨다. 국군수도병원에서 오른쪽 무릎까지 다리가 없어진 아버지의 모습을 마주하게 된 건 고작 7살 때의 일이었다. 어렸던 나는 병상에 누워계신 아버지의 모습이 무서워 울음을 터뜨리곤 했지만, 그럴 때마다 아버지께서는 괜찮다며 웃는 모습으로 나를 다독여 주셨다.

아버지께서는 7사단 예하 ○연대 수색중대에서 중대장으로 근무하며 GP 철책 불모지 작전을 수행하던 중 지뢰폭발사고로 오른쪽 다리 절반을 잃으셨다. 아버지는 중대원들에게 “내가 밟고 가는 곳으로 따라오라”고 하셨고, 지뢰폭발사고가 일어난 뒤에도 중대원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기 위해 현장지휘를 하셨다고 했다. 시간이 흘러 7사단 신병교육대대로 입영하게 된다는 문자를 받았다. 아버지께서 오른쪽 다리 절반을 잃으셨던 곳으로 입영하게 된다고 하니 왠지 모를 두려움이 생기기도 했다.

하지만 7사단에서 아버지가 평생 걸어오신 길을 이해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들었다.

입대 후 신병교육훈련에 집중하고 있자면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 구급법을 배울 때는 아버지와 같은 상황에 맞닥뜨린다면 내가 내 전우들을 어떻게 구할 수 있을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지 끊임없이 생각하게 됐고 지혈법, 운반법, 응급처치 방법 어느 것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최선을 다해 체득했다.

난생처음 사격장에 들어섰을 때는 생각보다 훨씬 큰 총성에 깜짝깜짝 놀라기 일쑤였다. 이렇게 작은 탄 한 발이 일으키는 소리도 매섭고 날카로운데, 지뢰가 폭발해 당신의 다리가 절단된 상황에서도 어떻게 부하들이 안전할 수 있도록 현장지휘를 하셨는지 존경스러웠다.

20㎏ 군장을 메고 가파른 산을 오르며 처음 해내는 훈련들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아버지는 내 곁에 계셨고, GP 철책 불모지 작전을 지휘하시던 그때의 아버지를 생각하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 6주 동안 아버지는 나의 원동력이 되어주셨고, 앞으로의 군 생활에서도 큰 힘이 되어주실 것 같다.

아버지께서 평생 전투복을 입고 꿋꿋하게 걸어오신 이 길을 18개월 동안 함께하게 됨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이제는 자랑스러운 아버지의 아들로서, 자랑스러운 육군 용사로서 어떠한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는 강인한 군인정신으로 생활하며 아버지께 힘이 되어주는 전우가 되리라 나는 다짐한다. 나는 7사단에서 아버지의 전우가 되었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손은석9705서울 2020.01.14 16:25
아아.
민경철8811충북 2020.01.14 21:03
이태일소령님의 아들입니다. 최종일사단장님께서 우시면서 사연을 읽으셨는데 그 사연의 주인공인...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8 6·25전쟁 무공수훈자 그날의 증언 칠성 2020.08.11 1676
727 자랑스러운 637포병!!(구 왕자포) 댓글+2 조진현9802서울 2020.07.31 2374
726 강원제대군인지원제도 홍보활동 댓글+3 칠성 2020.07.28 1795
725 6·25 마지막 전투 ‘425고지 전투’ 치열했던 그날[김정욱의 밀톡] 댓글+1 칠성 2020.07.07 2208
724 문경 호국영웅 김용배 장군 애국심 되새겨 칠성 2020.07.07 2063
723 100일만의 진중세례식 “그 어느때보다 풍성” 칠성 2020.07.07 1978
722 군산署,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실시 칠성 2020.07.07 1715
721 문경시, 김용배 장군 제69주기 추모제 거행 칠성 2020.07.07 1873
720 양세종, 훈련소 우수상 표창…스포츠·연예 스타들, 모범 군생활 귀감 원문보기: http://sports.k… 칠성 2020.06.23 2129
719 호랑이유격대 구국충혼비, 불암사에 세워지다 칠성 2020.06.23 1883
718 남양주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충혼비 제막 칠성 2020.06.23 1771
717 출근 중 교통사고 현장 달려가 모녀 구한 응급구조 부사관 칠성 2020.06.23 1732
716 낙동강 방어선 고수하고 반격 개시 칠성 2020.06.16 1726
715 군번 없는 6·25 영웅들…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정신 기린다 칠성 2020.06.16 2055
714 경북농협, 호국보훈의 달 맞아 6.25참전 유공자 위문 방문 칠성 2020.06.16 1681
713 [6.25전쟁 70년] 정전 이틀전 전사한 남편 기다리는 구순의 아내 댓글+1 칠성 2020.06.16 1806
712 오늘 제65회 현충일…6·25전사 부친에 '70년만에 답장' 띄운다 칠성 2020.06.09 1677
711 휴가중 육군 사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아 화제 칠성 2020.06.02 1756
710 [호국보훈의달] 최영근 6.25참전유공자회 상주시지회 회장 칠성 2020.06.02 1690
709 휴가 나온 GOP 일병, 지하철 몰카범 붙잡았다 댓글+4 남태식9603서울 2020.06.02 1744
708 육군 장교 전역 후 공군 장교로 임관한 최수지 소위 화제 댓글+1 칠성 2020.05.29 2144
707 치열했던 마지막 승전지, 그 자리엔 평화의 물길이… 칠성 2020.05.28 2083
706 걸그룹 시오시작·한국토종닭협회, ‘맛있고 힘나는 위문공연’ 칠성 2020.05.28 1740
705 한 촉 한 촉… 추억 키우는 신록의 정취 칠성 2020.05.12 1664
704 떠나는 김오수 법무차관 “지난 10개월, 3년처럼 길고 힘들어” 댓글+1 칠성 2020.04.28 1795
703 조부·부친 이어 3대째 군의관 "장병들 건강 책임지겠습니다" 칠성 2020.04.28 2049
702 화천소방서, 화재진압 유공자 표창 댓글+1 칠성 2020.04.01 1697
701 세상에 이런일이? 댓글+1 양무근8610대구 2020.03.29 1697
700 이영기 중사 등 7사단 부사관 화재 조기 진압 댓글+2 칠성 2020.03.24 2167
699 화천군, 4월 6일 개학 앞두고 초·중·고교 코로나19 방역작업 칠성 2020.03.24 175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5 명
  • 오늘 방문자 568 명
  • 어제 방문자 588 명
  • 최대 방문자 6,359 명
  • 전체 방문자 1,638,562 명
  • 전체 게시물 31,708 개
  • 전체 댓글수 52,165 개
  • 전체 회원수 2,78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