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세 정성기, 야구인생 출발선에 다시 서다

이주석(82.02강원) 1 8,569 2011.09.12 17:50
NC유니폼 입은 유일한 30대 신인… “간절한 마음으로 공 뿌릴 것”
10_vc_line3.gif

너무 먼 길을 돌아왔다. 32살 정성기. 우여곡절 끝에 국내 프로야구 입단에 성공했다. 9일 NC가 발표한 2차 트라이아웃 22명 최종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30대 신인 선수의 탄생이다. NC가 1군 리그에 참가하는 2013년이면 정성기의 나이는 34살이 된다. 다른 선수들이 선수 이후를 생각하기 시작할 무렵, 프로에 첫발을 들이게 된다. 정성기는 “그래서 이번 기회가 더없이 소중하다. 고마운 마음으로 간절히 야구를 하겠다.”고 했다. 신인의 목소리가 떨렸다.

SSI_20110910023253_V.jpg
image
▲ 정성기

참 순탄치 않은 야구 인생이었다. 고교 시절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어느 팀에도 지명받지 못했다. 평범하고 눈에 안 띄는 투수였다. 야구를 계속하기 위해 부산 동의대에 입학했다. 4년 뒤 세상을 놀라게 했다. 2002년 미국 메이저리그 애틀랜타에 입단했다. 애틀랜타는 사이드암 정성기를 3년 가까이 지켜봤다. 미국에서도 어느정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3년 동안 따라다니면서 설득하는데 거절하기가 힘들더라고요. 한번 해보자 싶었습니다.”

●美 애틀랜타 적응하니 병역비리 연루

그해 루키리그에서 뛴 정성기는 2003년 싱글A에서 1승 4패 18세이브를 올렸다. 마무리 투수로 뛰면서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이듬해 병역비리에 연루됐다. 한국으로 돌아가 군대에 가야 했다. 현역으로 강원 화천에서 소총수로 복무했다. 운동은 할 수가 없었다. “암담할 때였습니다. 이래저래 3년을 쉬었으니….”

그러고도 정성기는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공은 더 좋아졌다. 2007년 싱글A에서 22세이브 방어율 1.15를 기록했고 그해 말 더블A로 승격됐다. 2008년엔 마음이 급했다. 시간이 더 지나기 전에 빅리그에 올라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몸에 힘이 들어갔다. 투구 밸런스가 흔들렸고 성적이 들쭉날쭉해졌다. 2승 2패 6세이브에 4.41 방어율을 기록했다.

그해 말 구단주가 바뀌었다. 정성기는 애너하임으로 트레이드를 통보받았다. “이제 한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국 복귀 뒤에도 2년간 나홀로 구슬땀

이 즈음 국내 한 구단에서 영입 제의가 왔다. 한국행을 결심했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국내 드래프트를 거치지 않은 해외파 선수는 2년 동안 국내 리그에서 뛸 수 없다는 한국야구위원회(KBO) 규정이 앞을 막았다.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또 쉬었다. 2년을 혼자 훈련했고 그러는 사이 나이는 어느새 30대를 훌쩍 넘겼다.

올해 열린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했지만 어느 팀도 나이 많은 신인 투수를 원하지 않았다. “이렇게 끝내야 하나. 야속하고도 답답했습니다.” 정성기의 야구 인생은 이렇게 끝날 뻔했다.

●트라이아웃 당일 버스사고 불구 참석

그래서 NC 트라이아웃 기회는 소중했다. 정말, 마지막 도전 기회인지도 몰랐다. 순창에서 창원으로 버스를 타고 오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길에서 버스가 굴러 승객 가운데 2명이 중상을 입었다. 그래도 정성기는 병원이 아닌 마산구장으로 달려갔다. 기회를 잡아야 했으니까. 결국 정성기는 한국 프로야구 유니폼을 입는 데 성공했다. 아직 끝이 아니다. 이제 훈련과 2군 생활을 거치면서 존재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 실력이 모자란다면, 나이 많은 정성기는 퇴출 1순위다. 과연 정성기가 2013년, 프로야구 1군 무대에 설 수 있을까. “두근두근 가슴이 뜁니다. 이 떨림을 간직하고서 매일 공을 뿌리겠습니다. 그러다 보면 경쟁에서도 이길 수 있겠지요?” 32살 신인이 웃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Comments

이주석(82.02강원) 2011.09.13 16:44
모든 일 하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 박원호 7사단장 취임 댓글+3 민경철8811충북 12.04 49
140 부대 기 아래에 있는 설명 손은석9705서울 06.25 182
139 전쟁 기념관에 걸려 있는 칠성부대 기 손은석9705서울 06.25 224
138 작전지역 강을 건너는 장병들 칠성 04.23 332
137 칠성부대 출신 유명인 댓글+5 칠성 2017.02.13 2155
136 7사단 소개 영상 칠성 2016.01.18 1389
135 불암산과 7사단 손은석9705서울 2016.01.18 1637
134 우리지역 호국영웅 <7> 김용배 장군...한국전 첫 승리 ‘동락리 전투’ 주도 칠성 2015.06.24 3633
133 16포병대대 댓글+3 이주석(82.02강원) 2012.01.12 20906
132 1월의 호국인물로 '심일 육군소령' 선정 이주석(82.02강원) 2012.01.09 9493
131 이철휘 예비역대장 민경철(88.11충북) 2011.12.18 14329
130 장용순선배님 원주시 자원봉사상 수상 댓글+2 민경철(88.11충북) 2011.12.18 7732
129 이기자부대 제34·35대 사단장 이·취임 민경철(88.11충북) 2011.12.01 14209
128 유재흥 제19대 국방부 장관 별세 댓글+1 이주석(82.02강원) 2011.11.29 10435
127 "주장이 된 사율" 민경철(88.11충북) 2011.11.28 7476
126 “군인이 새집 지어줘 여한 없어” 댓글+1 민경철(88.11충북) 2011.11.26 6798
125 軍歌처럼 뼛골로 온 아버지… 62세 딸은 흐느꼈다 민경철(88.11충북) 2011.11.21 12751
124 11월의 6ㆍ25 전쟁영웅 김옥상 육군일병 민경철(88.11충북) 2011.11.04 7063
123 최문순 강원지사 “춘천과 화천은 이제 한 동네” 댓글+1 이주석(82.02강원) 2011.09.21 8286
122 민병선 사단장님 댓글+3 이주석(82.02강원) 2011.09.19 1122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9 명
  • 오늘 방문자 375 명
  • 어제 방문자 554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40,540 명
  • 전체 게시물 21,498 개
  • 전체 댓글수 32,872 개
  • 전체 회원수 2,17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