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년 만에 고향에서 추석을 맞게 된 2명의 국군전사자

민경철(88.11충북) 1 6,932


1950년 추석(9월 26일)을 며칠 앞두고 나라의 부름을 받아 집을  나섰던 2명의 호국용사가 전사한지 61년 만에 신원이 확인되어 고향에서 추석을 맞게 되었다.

이번에 신원이 확인된 국군용사는 故 하사 정우상(‘28. 11월 生)과 故 하사 조용수(’24. 9월 生)로, 이들은 1950년 9월 20일 경남 통영에서 함께 입대한 뒤 같은 소대에서 8개월여 동안 함께 싸우다 전사한 뒤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전투현장에 남겨졌다가 지난 5월 17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제36보병사단에 의해 강원 평창 대관령에서 인식표와 함께 발굴되었다.

국방부는 2구의 국군전사자 유해에 대해 인식표의 군번을 단서로 유가족을 추적하여 유전자 비교검사를 실시한 결과, 두 사람이 국군 수도사단 1연대 3대대 11중대 2소대 소속으로 확인하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같은 날 입대해서 동일 소대에서 함께 싸웠던 부대원을 발굴하여 동시에 신원을 확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매우 보기 드문 사례이다.”고 말했다.

기록에 의하면, 故 정우상 하사와 故 조용수 하사는 입대이후 북진 대열에 합류해 원산탈환작전에 이어 국군의 선봉으로 함북 청진까지 진격했다가 1・4후퇴 후 중공군 5월 공세에 맞섰던 1951년 5월 22일 대관령전투에서 무공을 세우고 함께 장렬히 전사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들에게는 전투유공으로 1954년 화랑무공훈장이 각각 수여되었다.

경남 양산에서 4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故 정우상 하사는  동생 정우향(68세, 경남 양산 거주)씨가, 경남 함안에서 5남 3녀 중 3남으로 태어난 故 조용수 하사는 동생 조용백(73세, 부산 연제 거주)씨가 생존하여 이들의 DNA와 비교분석한 결과 형제관계임이 판정되어 전사자의 신원을 최종 확인했다.

국방부에서는 8일 오전과 오후, 신원확인 통보절차에 따라 제53보병사단장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이 지역 행정기관장 및 보훈단체 회원들과 함께 유가족 자택을 방문해 국방부장관 명의의 신원확인 통지서와 위로패, 전사자의 유해수습 시 관을 덮은 태극기와 유품 등을 각각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유가족 정우향(故 하사 정우상의 동생)씨는 “꿈에도 그리던 형님을 찾게 되어 감사하다. 특히 이번 추석에 형님을 모실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고, 아울러 “둘째 형(故 일등중사 정우동, 7사단 3연대 소속으로 참전, 화랑무공훈장 수여)도 참전했다가 만기제대한 후 75년도에 돌아가셨지만,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임에도 불구하고 당시에는 잘 알지 못해서 지금 고향 사찰에 모셔져 있다.”면서, “큰 형님과 함께 국립묘지에 모셔주기를 희망한다.”고 요청해옴에 따라 국방부는 국가보훈처와 협의 후 10월 중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담당자> ☎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 02) 811-6512


 | 등록일 : 2011.09.08

 

Comments

이주석(82.02강원)
진정 조국은 하나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 칠성부대 출신 유명인 댓글3 칠성 2017.02.13 1048
136 7사단 소개 영상 칠성 2016.01.18 1032
135 불암산과 7사단 손은석9705서울 2016.01.18 1309
134 우리지역 호국영웅 <7> 김용배 장군...한국전 첫 승리 ‘동락리 전투’ 주도 칠성 2015.06.24 3340
133 16포병대대 댓글3 이주석(82.02강원) 2012.01.12 19916
132 1월의 호국인물로 '심일 육군소령' 선정 이주석(82.02강원) 2012.01.09 9088
131 이철휘 예비역대장 민경철(88.11충북) 2011.12.18 13507
130 장용순선배님 원주시 자원봉사상 수상 댓글2 민경철(88.11충북) 2011.12.18 7476
129 이기자부대 제34·35대 사단장 이·취임 민경철(88.11충북) 2011.12.01 13762
128 유재흥 제19대 국방부 장관 별세 댓글1 이주석(82.02강원) 2011.11.29 9876
127 "주장이 된 사율" 민경철(88.11충북) 2011.11.28 7019
126 “군인이 새집 지어줘 여한 없어” 댓글1 민경철(88.11충북) 2011.11.26 6524
125 軍歌처럼 뼛골로 온 아버지… 62세 딸은 흐느꼈다 민경철(88.11충북) 2011.11.21 11401
124 11월의 6ㆍ25 전쟁영웅 김옥상 육군일병 민경철(88.11충북) 2011.11.04 6727
123 최문순 강원지사 “춘천과 화천은 이제 한 동네” 댓글1 이주석(82.02강원) 2011.09.21 7875
122 민병선 사단장님 댓글2 이주석(82.02강원) 2011.09.19 10417
121 부대별 순위 댓글6 이주석(82.02강원) 2011.09.12 10509
120 32세 정성기, 야구인생 출발선에 다시 서다 댓글1 이주석(82.02강원) 2011.09.12 8242
열람중 61년 만에 고향에서 추석을 맞게 된 2명의 국군전사자 댓글1 민경철(88.11충북) 2011.09.11 6933
118 수색대대 출신 조회장님 댓글2 이주석(82.02강원) 2011.09.01 13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