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는 나의 전우

아버지는 나의 전우

민경철8811충북 2 31 01.14 15:25

아버지는 나의 전우

기사입력 2020. 01. 07   15:01 입력 2020. 01. 07   15:04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btn_blog.png
btn_plus_c.png btn_minus_c.png btn_download.png
이송흠 이병 육군7사단 신병교육대대

이송흠 이병 육군7사단 신병교육대대


2005년 10월 21일, 어머니와 함께 목욕탕을 가던 길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고 그 전화를 받으신 어머니께서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셨다. 국군수도병원에서 오른쪽 무릎까지 다리가 없어진 아버지의 모습을 마주하게 된 건 고작 7살 때의 일이었다. 어렸던 나는 병상에 누워계신 아버지의 모습이 무서워 울음을 터뜨리곤 했지만, 그럴 때마다 아버지께서는 괜찮다며 웃는 모습으로 나를 다독여 주셨다.

아버지께서는 7사단 예하 ○연대 수색중대에서 중대장으로 근무하며 GP 철책 불모지 작전을 수행하던 중 지뢰폭발사고로 오른쪽 다리 절반을 잃으셨다. 아버지는 중대원들에게 “내가 밟고 가는 곳으로 따라오라”고 하셨고, 지뢰폭발사고가 일어난 뒤에도 중대원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기 위해 현장지휘를 하셨다고 했다. 시간이 흘러 7사단 신병교육대대로 입영하게 된다는 문자를 받았다. 아버지께서 오른쪽 다리 절반을 잃으셨던 곳으로 입영하게 된다고 하니 왠지 모를 두려움이 생기기도 했다.

하지만 7사단에서 아버지가 평생 걸어오신 길을 이해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들었다.

입대 후 신병교육훈련에 집중하고 있자면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 구급법을 배울 때는 아버지와 같은 상황에 맞닥뜨린다면 내가 내 전우들을 어떻게 구할 수 있을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지 끊임없이 생각하게 됐고 지혈법, 운반법, 응급처치 방법 어느 것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최선을 다해 체득했다.

난생처음 사격장에 들어섰을 때는 생각보다 훨씬 큰 총성에 깜짝깜짝 놀라기 일쑤였다. 이렇게 작은 탄 한 발이 일으키는 소리도 매섭고 날카로운데, 지뢰가 폭발해 당신의 다리가 절단된 상황에서도 어떻게 부하들이 안전할 수 있도록 현장지휘를 하셨는지 존경스러웠다.

20㎏ 군장을 메고 가파른 산을 오르며 처음 해내는 훈련들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아버지는 내 곁에 계셨고, GP 철책 불모지 작전을 지휘하시던 그때의 아버지를 생각하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 6주 동안 아버지는 나의 원동력이 되어주셨고, 앞으로의 군 생활에서도 큰 힘이 되어주실 것 같다.

아버지께서 평생 전투복을 입고 꿋꿋하게 걸어오신 이 길을 18개월 동안 함께하게 됨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이제는 자랑스러운 아버지의 아들로서, 자랑스러운 육군 용사로서 어떠한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는 강인한 군인정신으로 생활하며 아버지께 힘이 되어주는 전우가 되리라 나는 다짐한다. 나는 7사단에서 아버지의 전우가 되었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손은석9705서울 01.14 16:25
아아.
민경철8811충북 01.14 21:03
이태일소령님의 아들입니다. 최종일사단장님께서 우시면서 사연을 읽으셨는데 그 사연의 주인공인...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아버지는 나의 전우 댓글+2 민경철8811충북 01.14 32
690 무협, 연말 맞아 육·해·공 3군 자매부대 순회 위문 칠성 01.01 32
689 화천 DMZ 작은 도서관, 상서면 산양리에 개관 댓글+2 칠성 01.01 36
688 12월20일 사방거리 DMZ 시네마 1층에 개관 칠성 2019.12.25 50
687 대북 적개심 강조 ‘안보관광’에서 ‘생태관광’으로 칠성 2019.12.25 31
686 우석대, 공주시와 7사단 위문 공연 펼쳐 댓글+7 칠성 2019.12.18 58
685 윤지성, 군입대 후 근황 재조명..워너원 멤버 회동→늠름해진 미모 칠성 2019.12.12 77
684 육군 2군단, 2019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영결식 칠성 2019.12.12 45
683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6.25 화랑무공훈장 전수 칠성 2019.12.12 45
682 워너원 윤지성, 군 입대 후 근황 공개 ‘훈훈한 비주얼 눈길’ 칠성 2019.12.12 41
681 접경지역 군인 빠지자, 문 닫는 상점…주민 '생존권' 호소 칠성 2019.12.12 42
680 6·25 참전유공자 홍우순씨에 화랑무공훈장 칠성 2019.12.12 43
679 윤지성, 군 복무중 귀여운 근황…여전한 '미모' 칠성 2019.12.12 47
678 육군 36사단, 6·25 전사자 합동 영결식 거행 칠성 2019.12.12 41
677 [김희철의 전쟁사](16) 중공군 입장에서 본 한국전쟁(비호산 전투)과 맥아더의 오판 칠성 2019.12.06 46
676 국방일보 장병 대상 설문조사…겨울간식·제설·前 여친도 생각 칠성 2019.12.06 49
675 6·25 전쟁 국군 전사자, 68년만에 가족 품으로 댓글+1 칠성 2019.11.27 50
674 '호국 영웅' 故김홍조 하사 귀환행사 22일 울산 자택서 거행 칠성 2019.11.27 54
673 '신예' 김준태, 생애 첫 당구월드컵 4강 진출 쾌거 [구리 당구월드컵] 댓글+3 칠성 2019.11.12 93
672 영웅이시여 편히 잠드소서!... 김영인 영웅 귀환 행사 칠성 2019.11.06 9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97 명
  • 어제 방문자 327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1,072,818 명
  • 전체 게시물 23,207 개
  • 전체 댓글수 36,433 개
  • 전체 회원수 2,32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