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생활 가장 힘이 되는 것…애인? 걸그룹?

손은석9705서울 0 149 2018.10.30 14: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해군병 정모수여 및 수료식에서 해군 수병이 가족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시스DB)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장병들에게 군복무라는 특수한 상황을 이겨낼 수 있는 가장 큰 원동력은 무엇일까. 언제나 환하게 웃어주는 걸그룹? 제대를 기다려주는 여자친구? 아니다. 군 생활하는데 큰 힘이 되어 주는 존재는 단연 부모님이었다.

 국방홍보원(원장 이붕우)이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깊어가는 가을을 맞아 10월 장병 별별랭킹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6일까지 한 달간 국방망(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한 이번 설문에는 총 598명의 장병이 참가했다. 

 조사 결과 1위는 '항상 믿고 지켜봐주시는 부모님과 가족'이었다. 설문 참여 장병 5명 가운데 1명꼴인 122명(20.4%)이 이같이 응답했다. 응답자 중 상당수는 "군에 입대하고 나서야 비로소 부모님의 소중함을 깨달았다"고 했다.

 해병대 1사단 강기호 일병은 "철없던 아들이라 밖에선 어머니가 뭘 좋아하시는지 도통 관심이 없었는데 군에서 힘들 때마다 어머니 생각을 하며 힘을 낸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14저격 소총으로 실거리 사격을 하고 있는 장병들. (뉴시스DB)


 2위는 '동고동락하는 생활관 전우'(98명·16.4%)를 꼽았다. 기나긴 군 복무를 버틸 수 있는 힘은 휴가도, 외출외박도 아닌 친구 같은 동기나 형제 같은 선후임이었다.
  
 3위는 '여자 아이돌 그룹'(58명9.7%)이, '나를 기다려주는 여자친구'(4위·52명·8.7%)를 근소한 차이로 따돌렸다. 여자친구가 없는 장병과 있는 장병의 수적 차이에서 나온 결과로 해석된다. 

 5위는 '즐거운 휴가와 면회'(50명·8.4%), 6위는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전화통화와 편지'(44명·7.4%), 7위는 '사이버지식정보방'(공동 9위·16명·2.7%), '따뜻한 관심과 위로의 말 한마디'(공동 10위·14명·2.3%) 등 외부와의 교류를 통해서도 힘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에게 집중하고 발전하는 과정에서 자가발전하는 장병들도 많았다.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진 나 자신'이라는 답변도 4.0%(7위·24명)를 차지했다.
 

associate_pic
【화천=뉴시스】한윤식 기자 = 국군의 날인 1일 강원 화천 상서면 일원에서 열린 육군 7사단 칠성 페스티벌에 참가한 장병들이 걸그룹 에이지엠 공연을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8.10.01. ysh@newsis.com


 '운동'(8위·21명·3.5%), '내 꿈과 목표'(공동 9위·16명·2.7%), '병영도서관과 책'(공동 10위·14명·2.3%) 등을 꼽는 장병도 있었다.  

 한편, 국방일보는 지난 2016년 1월 국군 장병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 랭킹' 코너를 신설하고 매월 장병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신문 지면과 온라인 국방일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ohjt@newsi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방부대 찾아 복무 중인 학생 격려 칠성 01.01 57
605 병사 일과 후 외출 최대 4시간, 외박 지역제한 사라져 칠성 01.01 50
604 군기 빠진 육군…“GP 잔해물 보존” 상부 지침 어기고 철조망 잘라 與의원에 선물 댓글+4 칠성 2018.12.26 93
603 ‘화천 면회’ 사고서 숨진 여자친구에겐 김 이병이 보낸 편지 10통 있었다 (영상) 칠성 2018.12.26 94
602 "신병수료식 가족·애인 잃은 김 이병 전역시켜주라" 청원 칠성 2018.12.26 81
601 국방개혁 본격 추진 앞둔 강원 접경지역 '비상'…지역상권 우려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8
600 철원평야에 울린 노래 ‘전우가 남긴 한마디’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1
599 민주당 정책투어팀 오늘 화천 방문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69
598 위수지역 개편안 설명회 열려…주민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108
597 장병 외출·외박구역 완화움직임 접경지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83
596 병사 평일외출제도 연말까지 연장한다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8
595 '설사약 먹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개월간 후임병 괴롭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0
594 국방부, ‘위수지역’ 폐지 대신 존치…외출외박 범위 확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1
593 DNA 제공자에 최대 1천만원 포상금 사연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80
592 네 자녀 둔 군인 아버지의 이웃 사랑… “바르게 살려고”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20 114
591 찬밥 대접 받던 군 부대, 이젠 지자체간 모시기 경쟁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22
590 병사 '일과후 평일 외출' 12월까지 연장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07
열람중 군생활 가장 힘이 되는 것…애인? 걸그룹?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50
588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의사 애국정신 기린다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36
587 군장병 평일 외출제도 시행 2달째 손은석9705서울 2018.10.24 13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8(1) 명
  • 오늘 방문자 175 명
  • 어제 방문자 282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53,312 명
  • 전체 게시물 21,539 개
  • 전체 댓글수 32,911 개
  • 전체 회원수 2,1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