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간 한국전쟁 참전 일병

유가족이 보관중인 故 박태홍 일병의 어린시절 모습.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제공

유가족이 보관중인 故 박태홍 일병의 어린시절 모습.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제공

한국전쟁 당시 ‘영천지구 반격전’에서 활약했던 박태홍 일병의 시신이 68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국방부가 2000년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추진한 이래 신원이 확인된 130번째 전사자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16일 경기 양주에서 박 일병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유가족에게 전사자에 대한 신원확인 경과와 유해발굴 당시의 함께 발굴된 유품, 국방부장관 위로패 등을 전달하는 행사이다. 

1930년 전북 부안군에서 태어난 박 일병은 한국전쟁 발발 전에는 부모를 도와 농사를 짓고 있었으며 슬하에 3살 아들을 두고 있었다. 아내는 둘째를 임신 중이었다. 전쟁이 일어나자 1950년 7월, 21살의 나이로 입대했다. 박 일병은 국군 7사단 8연대 소속으로 영천전투 기간 중 영천지구 반격전에서 활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군은 1950년 9월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했다. 이 중 영천전투는 낙동강 방어선의 사수 여부를 가름하는 중요한 전투였지만, 방어선이 돌파돼 영천지역이 피탈됐다. 국군은 박 일병이 소속된 7사단을 비롯한 추가 병력을 투입했고 3일 간의 반격전 끝에 영천 지역을 탈환했다. 영천지구 반격전은 낙동강 전선에서 북한군의 돌파구 확대를 저지하고 최초로 북한군을 패퇴시킨 전투로, 향후 인천상륙 작전 등 반격작전을 펼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영천전투에서 국군 80여명이 전사했고 박 일병도 이때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박 일병의 유해는 2009년 4월 경북 포항 죽장면 무명 504고지에서 전투화 등 유품과 함께 발굴됐다. 그러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유품이나 일치하는 유가족 유전자(DNA)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이후 박 일병의 큰아들인 영식씨(71)가 2017년 10월 의정부 보건소에서 유가족 DNA 시료채취에 참여하면서, 박 일병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큰아들 박영식씨는 “나 역시 30년 가까이 군복을 입고 부사관으로 군복무를 했다”라며 “어린 시절 아버지가 원망스러운 순간도 있었지만 지금 이 순간 더없이 아버지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유해는 찾았지만 아직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전사자분들이 1만여명 정도 된다”며 “이 분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유가족 DNA 확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10161028001#csidxe2c7064ed56d928bdb5ac88855fdacd onebyone.gif?action_id=e2c7064ed56d928bdb5ac88855fdacd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방부대 찾아 복무 중인 학생 격려 칠성 01.01 57
605 병사 일과 후 외출 최대 4시간, 외박 지역제한 사라져 칠성 01.01 50
604 군기 빠진 육군…“GP 잔해물 보존” 상부 지침 어기고 철조망 잘라 與의원에 선물 댓글+4 칠성 2018.12.26 93
603 ‘화천 면회’ 사고서 숨진 여자친구에겐 김 이병이 보낸 편지 10통 있었다 (영상) 칠성 2018.12.26 93
602 "신병수료식 가족·애인 잃은 김 이병 전역시켜주라" 청원 칠성 2018.12.26 81
601 국방개혁 본격 추진 앞둔 강원 접경지역 '비상'…지역상권 우려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8
600 철원평야에 울린 노래 ‘전우가 남긴 한마디’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1
599 민주당 정책투어팀 오늘 화천 방문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69
598 위수지역 개편안 설명회 열려…주민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108
597 장병 외출·외박구역 완화움직임 접경지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83
596 병사 평일외출제도 연말까지 연장한다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8
595 '설사약 먹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개월간 후임병 괴롭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0
594 국방부, ‘위수지역’ 폐지 대신 존치…외출외박 범위 확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1
593 DNA 제공자에 최대 1천만원 포상금 사연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80
592 네 자녀 둔 군인 아버지의 이웃 사랑… “바르게 살려고”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20 114
591 찬밥 대접 받던 군 부대, 이젠 지자체간 모시기 경쟁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22
590 병사 '일과후 평일 외출' 12월까지 연장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07
589 군생활 가장 힘이 되는 것…애인? 걸그룹?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49
588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의사 애국정신 기린다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36
587 군장병 평일 외출제도 시행 2달째 손은석9705서울 2018.10.24 13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168 명
  • 어제 방문자 282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53,305 명
  • 전체 게시물 21,539 개
  • 전체 댓글수 32,911 개
  • 전체 회원수 2,1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