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천, 계엄문건 작성 도중 계엄동원부대 극비 방문

조현천, 계엄문건 작성 도중 계엄동원부대 극비 방문

Photo : KBS News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계엄 문건이 작성되고 있던 시점에 계엄동원 대상 부대들을 방문해 사단장을 만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KBS 취재팀은 기무사령관 관용차량 운행기록을 입수해 이러한 조 전 사령관의 일선 부대 방문 기록을 확인했습니다.

조 전 사령관은 2017년 2월 15일 강원도 화천의 7사단을 방문했습니다.

해당 날짜는 조 전 사령관이 마지막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2017년 2월 10일로부터 닷새 뒤인데, 이전까지는 한 번도 확인되지 않았던 기무사령관의 일선 군부대 방문 내역이 드러난 겁니다.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들을 수사하고 있는 군·검 합동수사단은 조 전 사령관이 계엄 계획 수립 단계에서 도움이 될지를 판단하기 위해 7사단을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 전 사령관은 같은 달 28일엔 경기도 양평의 20사단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사단은 기무사가 만든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이란 문제의 문건 속에 계엄령이 발령되면 국회와 헌법재판소, 국방부 등 국가 주요 기관을 점거하는 부대로 적시돼 있습니다.

조 전 사령관은 특히 이곳에서 5시간을 머무르며 강 모 사단장을 만났습니다.

정보와 방첩 업무를 담당하는 기무사령관의 이러한 일선 부대 방문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특히 조 전 사령관이 이 부대들을 방문한 시기는 기무사의 비밀조직에서 계엄령 문건 작성이 진행되던 때여서 부대 방문 목적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군·검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의 이러한 부대 방문 기록을 확인하고 5일 해당 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김 모 7사단장을 임의동행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합수단은 또 다른 관련자들도 소환해 조 전 사령관이 해당 부대를 찾은 목적이 뭔지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3 박원호 7사단장 취임 댓글+6 민경철8811충북 2018.12.04 1170
622 화천 으뜸봉사상 시상 칠성 04.16 21
621 수송거목 故 조양호 회장....고인은 부드럽고 따뜻했다 댓글+2 칠성 04.16 21
620 감리교군선교회, 7사단 신병교육대서 세례식 거행 댓글+2 칠성 04.09 46
619 군 장병 e-스포츠 대회 예선전 칠성 04.09 39
618 숱한 위기를 기회로…세계 하늘길 개척한 뚝심의 기업인 칠성 04.09 42
617 40년전 조양호회장은 수색대대 병장이었다 댓글+4 칠성 04.08 397
616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미국서 숙환으로 별세…향년 70세 댓글+4 칠성 04.08 53
615 화천지역 주둔 장병들 에티오피아 장학사업 수 년째 동참 칠성 04.02 48
614 36사단 유해발굴 개토식 칠성 04.02 50
613 화천·고성 민통선 일부구간 북상 협의중 칠성 03.19 80
612 육군 7사단 칠성 아너스홀 개장 칠성 03.05 275
611 [인물]6.25전쟁영웅 김한준 육군 대위 칠성 03.05 109
610 육군 제7 보병사단 복지회관 '칠성 아너스홀' 개장 칠성 03.04 262
609 화천군 평일 외출 장병위해 버스 증차 댓글+1 칠성 02.26 126
608 보훈처, ‘2월의 6.25 전쟁영웅’에 김한준 대위 칠성 02.08 146
607 “평일에도 시장 북적일 것…설 연휴에도 영업” 칠성 02.08 127
606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방부대 찾아 복무 중인 학생 격려 칠성 01.01 200
605 병사 일과 후 외출 최대 4시간, 외박 지역제한 사라져 칠성 01.01 216
604 군기 빠진 육군…“GP 잔해물 보존” 상부 지침 어기고 철조망 잘라 與의원에 선물 댓글+4 칠성 2018.12.26 265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6 명
  • 오늘 방문자 138 명
  • 어제 방문자 372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81,014 명
  • 전체 게시물 21,738 개
  • 전체 댓글수 33,141 개
  • 전체 회원수 2,19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