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내의ㆍ핫팩 아직 안 써봤니?

“싸고 질 좋다” 민간에 소문

가족ㆍ친구들 주변 선물로 각광

“PX에 물건 들어오면 금새 동나”

여름엔 달팽이 크림도 ‘잇템’

 

15일 오전 강원 화천군에서 7사단 장병들이 혹한기 훈련을 받고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도를 기록했다. 뉴스1

주부 김모(56)씨는 최근 군대에 가 있는 아들과 통화를 하다 “내복을 하나 더 사서 보내 줄 수 있느냐”는 부탁을 하게 됐다.

두 달 전 아들이 휴가를 나오면서 군용 내복을 선물로 들고 왔는데, 입어보니 너무 마음에 들었던 것. 김씨는 “8,000원대로 저렴한 데다, 안쪽에 부드러운 ‘융기모’까지 있어 착용감은 물론 보온성도 뛰어났다”면서 “나만 그런 줄 알았더니 아들 부대 행사에 부모들이 너도나도 군용 내의를 손에 쥐고 있더라”며 웃었다.

군대 내에서 파는 군용품이 ‘싸고 질 좋다’는 소문을 얻으면서 민간인 사이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가족과 친구 등 주변에 군인이 있는 사람들이 군용품을 대리 구매하면서 정작 군내에선 ‘민간인들 때문에 재고가 남아나질 않는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특히 추운 겨울 날씨가 계속되면서 내의나 핫팩(Hot pack) 등 방한용품이 단연 인기다. 가격은 민간제품보다 절반에서 3분의 1정도로 저렴한데 성능은 전혀 뒤떨어지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군 복무 중인 박모(22)씨는 “내의는 한 달에 한 번 PX(군 매점)에 들어오자마자 다 팔릴 정도”며 “가족이나 지인들 선물용으로 한 번에 두세 개씩 사놓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했다. ‘핫팩 중 으뜸’이라는 군납 핫팩도 상종가다. 대학생 유모(21)씨는 “남자친구가 선물로 핫팩 10개를 보내 사용해봤더니 편의점에서 파는 것과는 차원이 달랐다”고 했다.

여름철에는 군대 내에서 파는 수분크림 등 화장품도 입소문을 타면서 인기를 끌었다. 가장 유명한 것이 ‘PX 달팽이크림’으로 불리는 재생 크림. 시중에서 5만9,500원에 팔리는 제품이 PX 내에서는 5,710원에 팔릴 정도로 저렴해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청년들과 해당 제품을 찾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대학생 김모(24)씨는 “입대한 동생에게 부탁해 화장품을 여러 개 한꺼번에 사달라고 한 적 있다”면서 “수분크림뿐 아니라 아이크림, 마스크팩 등 군대 내에서 파는 화장품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질이 좋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군인들은 “우린 밖에서 민간제품을 사 와서 쓰는데 신기하다”는 반응이다. 김모(22) 상병은 “PX에서 물건을 사 쓰는 경우도 많지만 내의나 화장품 등은 대체로 부모님이 사서 보내주신다”면서 “민간인들이 정작 군인들보다 훨씬 군용품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둘째 아들을 군에 보낸 이모(56)씨는 “80년대 우리 세대가 군생활을 할 때를 생각하면 지금처럼 군용품을 사서 밖으로 보내라고 한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며 “확실히 과거와는 군생활이 달라진 것 같아 마음이 놓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방부대 찾아 복무 중인 학생 격려 칠성 01.01 57
605 병사 일과 후 외출 최대 4시간, 외박 지역제한 사라져 칠성 01.01 51
604 군기 빠진 육군…“GP 잔해물 보존” 상부 지침 어기고 철조망 잘라 與의원에 선물 댓글+4 칠성 2018.12.26 94
603 ‘화천 면회’ 사고서 숨진 여자친구에겐 김 이병이 보낸 편지 10통 있었다 (영상) 칠성 2018.12.26 95
602 "신병수료식 가족·애인 잃은 김 이병 전역시켜주라" 청원 칠성 2018.12.26 81
601 국방개혁 본격 추진 앞둔 강원 접경지역 '비상'…지역상권 우려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8
600 철원평야에 울린 노래 ‘전우가 남긴 한마디’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1
599 민주당 정책투어팀 오늘 화천 방문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69
598 위수지역 개편안 설명회 열려…주민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108
597 장병 외출·외박구역 완화움직임 접경지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83
596 병사 평일외출제도 연말까지 연장한다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8
595 '설사약 먹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개월간 후임병 괴롭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0
594 국방부, ‘위수지역’ 폐지 대신 존치…외출외박 범위 확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1
593 DNA 제공자에 최대 1천만원 포상금 사연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80
592 네 자녀 둔 군인 아버지의 이웃 사랑… “바르게 살려고”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20 114
591 찬밥 대접 받던 군 부대, 이젠 지자체간 모시기 경쟁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22
590 병사 '일과후 평일 외출' 12월까지 연장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07
589 군생활 가장 힘이 되는 것…애인? 걸그룹?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50
588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의사 애국정신 기린다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36
587 군장병 평일 외출제도 시행 2달째 손은석9705서울 2018.10.24 13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7 명
  • 오늘 방문자 179 명
  • 어제 방문자 282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53,316 명
  • 전체 게시물 21,539 개
  • 전체 댓글수 32,911 개
  • 전체 회원수 2,1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