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 속 입대를 명 받았습니다

입대를 명 받았습니다

입대를 명 받았습니다(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2일 오후 강원 화천군 육군 7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열린 칠성부대 2017년 마지막 신병 입소식에서 입영장병들이 힘차게 경례하고 있다. 2017.12.12
yangdoo@yna.co.kr

 

올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12일 강원 화천군 육군 7사단 신병교육대대에는 입대 장병들의 마지막 인사가 힘차게 울려 퍼졌다.

입소식이 치러진 오후 2시, 부대 안 온도계의 눈금은 영하 6도를 가리키고 있었다.

부대 관계자는 이날 새벽 부대 인근 기온이 영하 24도까지 떨어졌다고 밝혀 동장군의 맹위를 실감할 수 있었다.

입소 시간이 다가오자 두툼한 겨울 외투 차림의 청년들이 가족, 친구들과 식사를 마치고 속속 위병소로 향했다.

추위 속 고생할 자식 걱정에 부모들은 부대 주위 가판대에서 핫팩, 귀마개 등 방한용품을 잔뜩 사 아들에게 챙겨주기도 했다.

입대 장병들은 까까머리가 어색한지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행사장 안으로 들어갔다.

친구와 함께 담배를 피우는 청년들은 추위 때문인지 아니면 걱정 탓인지 긴 연기를 내뿜었다.

경기 부천시에서 친구들과 함께 입소식에 온 이모(20)씨는 "부대 안이라 그런지 더 춥게 느껴진다"며 "이제 패딩을 벗고 군복을 입으면 얼마나 더 추울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최강 한파 속 입소
최강 한파 속 입소(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2일 오후 강원 화천군 육군 7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열린 칠성부대 2017년 마지막 신병입소식에서 입영장병들이 힘차게 경례하고 있다. 2017.12.12
yangdoo@yna.co.kr

 

입영식은 장병과 부모들의 건강을 고려해 연병장이 아닌 강당 안에서 열렸지만 매서운 칼바람은 활짝 열린 문을 통해 곳곳에 닿았다.

행사 중간중간 아들이 빨갛게 언 손으로 경례하자 부모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20여분의 행사가 모두 마치고, 마지막 경례와 함께 장병들이 행사장을 빠져나가자 부모들은 큰 소리로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손을 흔들었다.

둘째 아들 배웅을 위해 포천에서 온 주부 김희은(49)씨는 "이번 겨울이 매우 춥다는 뉴스를 보고 걱정이 더 크다"며 "요즘 군대는 따뜻하리라 믿고 아들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날 입소한 청년들은 17~22기로, 올해 육군 7사단이 마지막으로 받는 신병이다.

235명이 입소했고, 올해 7사단 입대 장병은 총 4천821명이다.

이들은 6주간의 신병교육을 마치고 자대로 배치받을 예정이다.

칠성부대 부사단장인 류한진 대령은 "오늘 입소한 장병들을 환영하고 귀한 아들 기꺼이 보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을 지키는 장병을 기른다는 자긍심으로 무사히 교육하겠다"고 밝혔다.

yangdoo@yna.co.kr 

Comments

최봉준8503경남 2017.12.20 12:37
어언 30년전이 생각나네요,,
다들 추운데 고생이 말할수도 없겠네요,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든 영하 20도 이하 다들 건강하게 제대하기를 바랍니다,
손은석9705서울 2017.12.21 15:13
102보가 없어져서 사단으로 바로 입대하네요. 부모들은 뭔 죄랍니까. 춘천에서 화천까지 가야하고. 저기 눈도 많이 왔을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방부대 찾아 복무 중인 학생 격려 칠성 01.01 57
605 병사 일과 후 외출 최대 4시간, 외박 지역제한 사라져 칠성 01.01 51
604 군기 빠진 육군…“GP 잔해물 보존” 상부 지침 어기고 철조망 잘라 與의원에 선물 댓글+4 칠성 2018.12.26 93
603 ‘화천 면회’ 사고서 숨진 여자친구에겐 김 이병이 보낸 편지 10통 있었다 (영상) 칠성 2018.12.26 95
602 "신병수료식 가족·애인 잃은 김 이병 전역시켜주라" 청원 칠성 2018.12.26 81
601 국방개혁 본격 추진 앞둔 강원 접경지역 '비상'…지역상권 우려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8
600 철원평야에 울린 노래 ‘전우가 남긴 한마디’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81
599 민주당 정책투어팀 오늘 화천 방문 손은석9705서울 2018.12.18 69
598 위수지역 개편안 설명회 열려…주민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108
597 장병 외출·외박구역 완화움직임 접경지 반발 손은석9705서울 2018.12.04 83
596 병사 평일외출제도 연말까지 연장한다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8
595 '설사약 먹이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개월간 후임병 괴롭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0
594 국방부, ‘위수지역’ 폐지 대신 존치…외출외박 범위 확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101
593 DNA 제공자에 최대 1천만원 포상금 사연은? 손은석9705서울 2018.11.27 80
592 네 자녀 둔 군인 아버지의 이웃 사랑… “바르게 살려고”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20 114
591 찬밥 대접 받던 군 부대, 이젠 지자체간 모시기 경쟁 댓글+1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22
590 병사 '일과후 평일 외출' 12월까지 연장 손은석9705서울 2018.11.13 107
589 군생활 가장 힘이 되는 것…애인? 걸그룹?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50
588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의사 애국정신 기린다 손은석9705서울 2018.10.30 136
587 군장병 평일 외출제도 시행 2달째 손은석9705서울 2018.10.24 13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177 명
  • 어제 방문자 282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53,314 명
  • 전체 게시물 21,539 개
  • 전체 댓글수 32,911 개
  • 전체 회원수 2,1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