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2군단,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 엄수

칠성 0 22

【춘천=뉴시스】조명규 기자 = 육군 제2군단은 5일 7사단 실내체육관에서 6·25전쟁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을 열어 격전지에서 발굴한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합동 영결식은 유해발굴에 참여한 군 장병들과 춘천 서부보훈지청장, 화천군수 등 지역 내 기관장과 보훈단체장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굴 경과보고, 추모사 및 회고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묵념, 유해 운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부대는 지난 4월부터 10월 중순까지 6개월 동안 격전지였던 죽엽산, 복주산, 백암산 등지에 총 투입인원 7800여명이 유해발굴활동에 참여하여 29구의 유해(완전유해 3구, 부분유해 26구)를 발굴했으며, 군장류·수류탄·M1실탄·군번줄 등 총 4681점의 유품도 함께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DA 300


강원도 춘천·화천 지역은 6·25전쟁 당시 한 치의 땅이라도 확보하려고 치열한 전투가 벌여졌던 격전지였으며, 험준한 산악지형을 따라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호국영령이 60여년의 세월동안 잠들어 있는 곳이다. 

그동안 2군단은 2000년부터 지속적인 발굴 사업을 통해 총 1369구의 유해를 수습해, 선배전우들을 조국의 품으로 모시는 숭고한 임무를 추진해 왔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합동 영결식을 치른 호국용사들의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이관, 이후 유전자 분석결과와 전사자 유품, 기록자료 확인 등의 감식과정을 거쳐 국립 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mkcho@newsis.com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