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 수호 위해 최전방 GP 지원했습니다”

 

▲ 육군7사단 독수리연대에서 복무 중인 이성준 병장(사진 왼쪽),백원준 병장(가운데),이성재 병장(오른쪽)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육군7사단 독수리연대에서 복무 중인 이성준 병장(사진 왼쪽),백원준 병장(가운데),이성재 병장(오른쪽)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쌍둥이 형제와 캐나다 영주권을 포기하고 입대한 청년이 최전방의 같은 GP에서 근무,병영의 화제를 모으고 있다.주인공은 육군 7사단 독수리연대 이성준(21·형) 병장,이성재(21·동생) 병장과 백원준(24세) 병장이다. 

초·중·고교를 함께 다닌 일란성 쌍둥이 형제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동반 입대를 선택,그 중에서도 수색중대에 자진 지원해 최전방 GP를 지키는 형제이자 전우가 됐다.쌍둥이 형제는 “혼자보다 형제가 동반입대로 같이 군 생활을 하니 서로 의지도 되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준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GP에서 근무 중인 백원준 병장은 학창시절을 캐나다에서 지내며 영주권을 얻을 수 있음에도 영주권 획득을 포기하고 모국인 대한민국을 지키는 일을 선택해 군에 입대했다.중학생부터 해외봉사활동을 하며 자란 백 병장은 “외국에서 지내는 동안 가족이 살고 있는 대한민국에 봉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했다”고 말했다. 이수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8 호국 영웅이여 영면하소서…6·25 전사자 유해 합동 영결식 칠성 4일전 9
517 7사단 전차중대 다문화가정 초청행사 칠성 12.05 24
516 육군 2군단,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 엄수 칠성 12.05 23
515 화천군 7사단부사단장 명예군민패 전달 칠성 12.05 29
514 철원 화천 양구 인제 동정 칠성 12.05 11
513 엄마 무서워요 칠성 11.28 45
512 “후배 장병들 책속에서 꿈·미래 찾으세요” 칠성 11.21 50
열람중 “국토 수호 위해 최전방 GP 지원했습니다” 칠성 11.21 51
510 화천군, 27사단 이기자 페스티벌 17일 개막 칠성 11.21 41
509 단양군-이규학대대 우호교류 협약 체결 칠성 11.07 92
508 7사단 연승연대 인근 마을회관 의료봉사 칠성 11.07 93
507 강원도 관광상품개발 부분 지자체 대상 수상 칠성 10.31 49
506 7사단 평양 최선두 입성 67주년 기념행사 칠성 10.24 93
505 월동준비 나선 최전방 칠성 10.24 95
504 월동준비 한창인 최전방 GOP 칠성 10.24 108
503 오늘 화천서 세계평화나눔재단 문화축제 칠성 10.24 68
502 “영원한 혈맹 터키… 잊지않겠습니다” 용인서 터키군 6·25참전 67주년 기념행사 칠성 10.24 74
501 40개국 '미스 글로벌 뷰티퀸' 평화·관광 올림픽 홍보 칠성 10.17 66
500 6.25 유공자 고 민병옥 중위 유품 칠성 10.10 65
499 화천 군부대 페스티벌 잇따라…접경지 오랜만에 '북적' 칠성 10.10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