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혈맹 터키… 잊지않겠습니다” 용인서 터키군 6·25참전 67주년 기념행사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 대사가 헌화하며 한국전쟁 참전 터키군을 추모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옥찰 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양국 군 장병과 참전용사들이 참석했다. 오승현기자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 대사가 헌화하며 한국전쟁 참전 터키군을 추모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옥찰 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양국 군 장병과 참전용사들이 참석했다. 오승현기자
“6ㆍ25전쟁에서 한국을 도와준 터키군 덕분에 지금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는 겁니다”

지난 1950년 6ㆍ25전쟁 발발 당시 열여덟의 나이에 소년병으로 전쟁에 참가했던 6ㆍ25 참전용사 유오희옹(85)은 “터키군이 우리를 도와준 덕에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당시 강원도 양구에서 7사단 소속으로 참전했던 유옹은 “전쟁 도중 전선에서 터키군의 활약상을 전해 들으며 우리 국군도 사기를 북돋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터키군은 1950~1953년 4차례에 걸쳐 2만2천6명을 6ㆍ25전쟁에 파병했다. 이때 파병된 터키군 가운데 3천여 명이 전사하고 163명이 실종됐다.

이 가운데 전세에 큰 영향을 끼친 전투 가운데 하나가 용인에서 벌어졌다. 현재의 처인구 김량장동 일대에서 벌어진 ‘김량장 전투’다. 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1951년 터키 여단은 중공군에 대한 UN군의 반격작전이었던 ‘선더볼트작전’의 하나로 김량장동 151고지(현재 용인초교 일원)에 투입됐다. 

당시 터키군은 북한군과 중국군 등이 밀집해있던 고지에서 치열한 백병전을 펼치며 용맹을 떨쳤다. 이 전투로 터키여단에서는 12명의 전사자가 나왔지만 중국군은 1천900여 명이 사망했다.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참전용사 등 참석자들이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참전용사 등 참석자들이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18일 오전 11시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 기념비 앞에선 이처럼 우리나라를 도와 용감하게 싸웠던 터키군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주한 터키 대사관이 주관하고 육군 제55사단이 주최한 이번 기념행사에는 국군 관계자와 터키군 관계자, 6ㆍ25 참전용사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함께 엄숙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행사에서 강창구 55사단장, 아스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 정찬민 용인시장 등은 기념탑 앞에 헌화하고 터키군 전사자들에 대한 예우를 갖췄다. 이와 함께 당시의 치열했던 전쟁 상황에 대한 전투약사 보고도 진행됐다.

 

아스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는 기념사를 통해 “용인에 세워진 터키군 참전 기념비는 당시 장렬하게 전사한 군인들에 대한 존경의 표현”이라며 “터키군 전사자들을 위해 엄숙한 기념식을 준비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지금까지 이어진 양국 간의 우정이 변치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창구 55사단장은 “앞으로도 형제의 나라 터키의 참전을 기념하고 그들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한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용인=송승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1 64위 호국영웅 유해 조국의 품으로 귀환 손은석9705서울 10.11 8
580 '접경지 장병축제 한마당' 화천지역 군부대 페스티벌 시즌 개막 손은석9705서울 10.11 6
579 민·관·군이 함께하는 칠성페스티벌 개막 손은석9705서울 10.02 24
578 칠성 페스티벌을 찾은 에이지엠 손은석9705서울 10.02 26
577 화천군 평일외출 군장병 군심잡기 행보 손은석9705서울 09.18 66
576 조현천, 계엄문건 작성 도중 계엄동원부대 극비 방문 손은석9705서울 09.11 46
575 [이동섭의 하드아웃] ‘포병 출신’ 김사율 “현역 입대가 커리어 단절은 아니다” 댓글+2 손은석9705서울 09.11 53
574 권병옥 상사, 한국문화안보연구원장 안보봉사상 수상…결손아동단체 기부 및 봉사 손은석9705서울 09.04 74
573 화천군 평일 외출장병 맞이 준비 ‘분주’ 손은석9705서울 08.28 63
572 권병옥 상사, 결손가정 아동지원 선행으로 ‘한국문화안보연구원장 안보봉사상’ 수상 손은석9705서울 08.28 54
571 청소년 자전거 국토순례 성료… 폭염에도 138명 완주 손은석9705서울 08.28 54
570 '진짜 사나이' 칠성부대, 낙오자 속출…'최악 한파' 칠성 08.24 100
569 248㎞ 철책에서 남북 군인들 ‘족구 하는 날’ 온다면 칠성 08.22 157
568 “국방의 의무 마친 사람이 대접 받는 나라 만들자” 칠성 08.20 44
567 홈 뉴스 지역 지역종합 홍천 철원 화천 양구 동정 칠성 08.20 26
566 휴전선 155마일 종주 대회 참가 칠성 08.20 38
565 주한대사방문단 화천 칠성전망대 등 방문 칠성 08.20 39
564 국방부, 민주화 운동관련 강제 징집 후 복무 중 사망자 17명 순직 결정 칠성 08.20 32
563 7사단 오태경 상사 휴가중 인명구조 칠성 08.20 35
562 휴전선 155마일을 종주하며 평화통일을 기원하다 칠성 08.20 31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387 명
  • 어제 방문자 419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919,004 명
  • 전체 게시물 21,384 개
  • 전체 댓글수 32,755 개
  • 전체 회원수 2,13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