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혈맹 터키… 잊지않겠습니다” 용인서 터키군 6·25참전 67주년 기념행사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 대사가 헌화하며 한국전쟁 참전 터키군을 추모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옥찰 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양국 군 장병과 참전용사들이 참석했다. 오승현기자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 대사가 헌화하며 한국전쟁 참전 터키군을 추모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옥찰 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양국 군 장병과 참전용사들이 참석했다. 오승현기자
“6ㆍ25전쟁에서 한국을 도와준 터키군 덕분에 지금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는 겁니다”

지난 1950년 6ㆍ25전쟁 발발 당시 열여덟의 나이에 소년병으로 전쟁에 참가했던 6ㆍ25 참전용사 유오희옹(85)은 “터키군이 우리를 도와준 덕에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당시 강원도 양구에서 7사단 소속으로 참전했던 유옹은 “전쟁 도중 전선에서 터키군의 활약상을 전해 들으며 우리 국군도 사기를 북돋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터키군은 1950~1953년 4차례에 걸쳐 2만2천6명을 6ㆍ25전쟁에 파병했다. 이때 파병된 터키군 가운데 3천여 명이 전사하고 163명이 실종됐다.

이 가운데 전세에 큰 영향을 끼친 전투 가운데 하나가 용인에서 벌어졌다. 현재의 처인구 김량장동 일대에서 벌어진 ‘김량장 전투’다. 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1951년 터키 여단은 중공군에 대한 UN군의 반격작전이었던 ‘선더볼트작전’의 하나로 김량장동 151고지(현재 용인초교 일원)에 투입됐다. 

당시 터키군은 북한군과 중국군 등이 밀집해있던 고지에서 치열한 백병전을 펼치며 용맹을 떨쳤다. 이 전투로 터키여단에서는 12명의 전사자가 나왔지만 중국군은 1천900여 명이 사망했다.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참전용사 등 참석자들이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18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기념비에서 아이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와 강창구 육군 제55보병사단장,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참전용사 등 참석자들이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18일 오전 11시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터키군 참전 기념비 앞에선 이처럼 우리나라를 도와 용감하게 싸웠던 터키군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터키군 참전 67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주한 터키 대사관이 주관하고 육군 제55사단이 주최한 이번 기념행사에는 국군 관계자와 터키군 관계자, 6ㆍ25 참전용사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함께 엄숙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행사에서 강창구 55사단장, 아스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 정찬민 용인시장 등은 기념탑 앞에 헌화하고 터키군 전사자들에 대한 예우를 갖췄다. 이와 함께 당시의 치열했던 전쟁 상황에 대한 전투약사 보고도 진행됐다.

 

아스슬란 하칸 옥찰 주한 터키대사는 기념사를 통해 “용인에 세워진 터키군 참전 기념비는 당시 장렬하게 전사한 군인들에 대한 존경의 표현”이라며 “터키군 전사자들을 위해 엄숙한 기념식을 준비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지금까지 이어진 양국 간의 우정이 변치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창구 55사단장은 “앞으로도 형제의 나라 터키의 참전을 기념하고 그들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한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용인=송승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1 최문순의 강원미식회…닭갈비·막국수 먹고 '평화 관광' 칠성 07.10 15
560 온 가족이 함께 만든 '아버지의 역사' 칠성 07.03 26
559 '크리스마스 고지 전투' 이순호 소령 '7월 호국인물' 칠성 07.03 20
558 7월의 호국영웅 댓글+1 민경철8811충북 06.29 42
557 장병사기·경기활력 두마리 토끼 잡았다 칠성 06.26 29
556 평화의 바람 타고 북녘땅 가까운 ‘산속의 바다’에 빠지다 칠성 06.26 38
555 육군 7사단 "장병 영외급식으로 사기UP! 지역경제UP!" 칠성 06.26 36
554 [화천 DMZ 안보·평화 투어] '금기'에서 '희망'으로… 이 시대 마지막 '경계'를 넘보다 칠성 06.22 50
553 13남매 장남 육군 중위 "전우애는 가족사랑과 같다" 칠성 06.19 36
552 13남매 같이 산 경험 군복무에 도움됐죠 [출처: 중앙일보] 13남매 같이 산 경험 군복무에 도움됐죠 칠성 06.19 38
551 현충일 추념식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칠성 06.13 48
550 최전방 러시아 다문화 장병 생애 첫 투표 화제 칠성 06.13 260
549 文대통령, 충청출신 무연고 묘지안장 용사참배 '관심' 칠성 06.13 51
548 최문순, 화천군수 지원유세에 한나라당 출신 '전 군수' 동참 칠성 06.13 40
547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댓글+1 칠성 06.13 48
546 순황토로만 지어진 건강한 화천펜션! SNS 인기 ‘나이테펜션’ 칠성 06.05 60
545 홈 뉴스 강원&강원인 종합 2군단장에 김혁수 중장 임명 칠성 05.29 80
544 포커즈 리더 진온, 7사단 현역 입대..짧은 머리 '늠름' 칠성 05.16 243
543 음주운전 준케이 8일 입대… 진온, 성규도 잠시 이별 칠성 05.16 90
542 "청소년, 나라사랑 자전거 국토순례 떠나요" 칠성 05.15 126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98 명
  • 어제 방문자 281 명
  • 최대 방문자 904 명
  • 전체 방문자 893,176 명
  • 전체 게시물 21,180 개
  • 전체 댓글수 32,486 개
  • 전체 회원수 2,10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